거기를 어떻게 가야하지? How can I get there?

“거기를 어떻게 가야하지?(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제가 모르는 길을 만났을 때 누군가에게 약도를 그려 달라고 부탁 합니다. 그러면 그 분은 자신이 생각하는 길을 선과 글씨로 그려 줍니다. 제한된 종이 위에 그림을 그려나가다 보면 실제로 먼 곳도 바로 옆에 있는 듯이 그려지고 굉장히 복잡한 길도 간단한 선 하나로 해결되기도 합니다. 저는 그것을 받아 찾아가 보지만 객관적인 지도와는 딴판인 그림을 받고 당혹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그 사람의 지도는 자신의 관념과 습관에서 기억된 길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이것이 도시의 개념적인 풍경화로 보입니다. 이 작업은 서울과 프랑스를 돌아다니며 하였습니다.

“거기를 가려면 어떻게 가야하나요?”라는 질문의 행위는 내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다는 물음입니다.

When I come to a road that I am unfamiliar with, I often ask someone to draw a map to help me to find my way. Then he draws a map as he remembers the way using lines and marks. If the paper is too small he shortens roads that should be longer or leaves out roads to simplify the drawing. I use his drawing to find the road, but very soon I am frustrated with what is very different from reality. I understand that the map was derived from his memory of a place that he had actually been to. Therefore I see it as a conceptual landscape. This piece was done in Korea and in France.

Asking people “How can I get there?” is a question that shows I do not know where I am.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Chinese ink on Han Paper / 2002~

 

 

 

 

 

 

 

 

“How can I get there?” exhibition view / La Vitrine (Paris) /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