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installation view / Old Fluorescent Bulbs / 2007

 

나는 철거 예정인 아파트와 건물, 다세대 주택들을 현대에 신기루처럼 나타났다 사라져 버리는 공간으로 묘사한다. 재건축이 이루어지면서 한시적이지만 비어있는 공간을 만나며 불완전하고 일시적인 도시의 멍한 순간을 만나게 된다. 작품의 제목인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는 건축 공사장에 걸려있는 현수막 문구를 인용한 것으로 전시장에는 철거된 곳에서 가져온 형광등이 전시장을 환하게 비추고 있다.(하지만 형광등은 전시기간 내 수명을 다하면 하나씩 꺼질 것이다.) 사라져 버릴 빛을 모아 너무나 밝게 비추는 빈 공간은 다른 공간으로 이동하는 도시의 지금, 한 찰나를 대면하는 곳이다.

By moving and rearranging “deserted” objects into a new space, Park Yong-seok reproduced and activated those “objects”. Turning behind the high wall, there are plenty of electric lamps that the artist collected from apartments and multiplex houses, which were due to be demolished. Those lamps were once used to light the spaces but now such spaces have disappeared. Those lamps lost their original places and roles, and they become “not useful” any more. However, they are now accommodated in an exhibition space and giving “light” in a different way. In this way, the artist is “commemorating” what is disappearing.

 

“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installation view / Old Fluorescent Bulbs / 2007

The Reconstruction area collected from old fluorescent bulbs  / 2007

“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installation view / Old Fluorescent Bulbs / 2007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installation view / Old Fluorescent Bulbs / 2009

 

2007년 아르코 미술관에서 처음 선보였던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는 서울의 철거지역을 돌아다니며 수집한 400여 개의 폐형광등을 이용한 작업이다. 유토피아에 대한 욕망으로 포장된 ‘재개발’이라는 현재는 과거와 미래 사이의 빛으로 상징화되고, 동시에 만질 수 없는 비물질성의 빛은 ‘신기루’와 같은 모호한 정체성을 드러낸다. 같은 제목으로 설치된 이번 작업은 옛 국군기무사령부 건물에서 수집한 폐형광등을 본관 지하에 설치하여 지난 흔적을 밝힌다. 특정 장소가 있었고(과거), 그것이 없어지고(현재), 앞으로 어떻게 변할 것이라는 암시(미래)만 있는 상황 속에서 형광등이 권력을 상징했던 공간에서 빛을 발한다. 우리가 모르는 수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을 듯한, 옛 기무사 공간은 수백 개의 형광들에 의해 밝혀 지지만, 오히려 아주 밝은 빛으로 인해 잘 보이지 않는 상황이 연출된다. 이는 철거의 슬픔, 변화에 대한 희망 등과 같은 이중적이고 모호한 상황을 보여주려는 작가의 의도이다.

류한승(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See you again in the newer appearance” installation view / Old Fluorescent Bulbs / 2009

The Reconstruction area collected from old fluorescent bulbs / 2009

The Reconstruction area collected from old fluorescent bulbs /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