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에 핀 꽃 Flowers on the Rooftop

 

“옥상에 핀 꽃(Flowers on the Rooftop)” water tank, flowerpot, ashtray, and broom / 2000

 

옥상이라는 화두를 통해 도시의 문제, 나아가서는 현대문명의 문제를 제기한다. 옥상은 원래 회색의 사각모튤로 구획되어진, 20세기 도시의 단면을 확연하게 드러내는 삭막하기 이를 데 없는 공간이었다. 그런데 현명한 도시민들이 그 회색의 감옥으로부터 탈출하는 법을 옥상에서 찾아냈다. 반복되는 회색 모튤의 규칙을 파괴하는 푸른 잎사귀들이 옥상 위로 뻗어 오르기 시작했고, 하늘을 향해 열려있는 그 공간에서 시민들은 텃밭을 가꾸고 화초를 기르며 고기도 구워먹게 되었다. 박용석은 이 옥상에서 일어났던 사소한 일들을 수집하고 기록하여 전지장에 제시하고자 한다. 그가 즐겨 사용하는 다큐멘터리 기법은 예술을 일상과 밀접한 그 무엇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작위적 예술의 진부함을 걷어낸다.

김혜경(큐레이터)

Park Yong-seok oblems of cities, and modern civilization through the topic of the rooftop. The rooftop began with s quite desolate space which revealed a section of twentieth century cities divided by the grey rectangular modules. However, smart citizen found a way of escape from this grey prison; that is, the rooftop garden. The green leaves started spreading up to the rooftop and people started making garden patch, rising flowers, and eating grilled meat on those spaces opening toward the sky. Park Yong-seok wants to show what he collected and reported on the trifling matters which happened on several rooftops. The method of documentation he uses frequently gives the affect pulling art down to something close to ordinary life and, at the same time, clearing the platitudes of artificial art away.

Hehkyong Kim(curator)

 

“Flowers on the Rooftop” exhibition view / 2000